YONGPHOTOS.COM

기장 대룡마을의 무인카페 'Art in Ori'




2011년 7월 3일 일요일

주말동안 어김없이 비가 쏟아졌다.
전날 밤과 새벽엔 정말 하늘에 구멍이 뚫렸나 싶을정도로 퍼부었는데,
할 수 없이 애초에 그렸던 주말 촬영 계획은 모두 수포로 돌아가버렸다. 

비오는 일요일, 오랜만에 늦잠도 퍼질러 자고 놓쳤던 드라마도 챙겨본다.
아직 정리않된 폴더 속 사진을 뒤적이며 지난 날의 추억을 회상해보기도 한다.
비가 와서 그럴까? 모든 것이 감성적으로 변하는 기분이다.

하지만 그것도 두시간, 세시간이 넘어가니 좀이 쑤신다.
그리고 슬쩍 바깥의 분위기가 궁금해지기도 한다.
'아직도 비가 내리나?'
라며 문을 열고 빼꼼히 밖을 쳐다보니 날씨가 제법 온순해졌다.
습하고 더운 기운이 '썩' 달가운 날씨는 아니지만,
밖으로 나가고 싶은 본능을 주체할 수가 없다.

그냥 쉬고 싶다는 여친에게
'멀지않은 곳에 정말 맛있고 근사한 커피집을 안다'
라며 꼬득이는데 성공, 그렇게 일요일 오후의 데이트를 시작한다.




직접 타먹어서 더욱 맛있는 커피집
'아트 인 오리'


아트 인 오리(Art in Ori)는 대룡마을에 있는 무인카페이다.
아기자기한 볼 거리와 부담스럽지 않은 가격,
그리고 편안한 분위기가 일품인 그런 곳이다.
이 포스팅은 맛집이나 카페를 소개하는 맛집이야기가 아니다.
무인카페인 '아트 인 오리'가 가지고있는 예술적인 모습들을 
뷰파인더의 작은 창속으로 담아 온 세상에서 가장 흥미진진한 이야기인 것이다.
(혹! 아니라도 뭐라 하진 마시길....원래 세상엔 뻥카도 좀 있어야 하더라....^^;;;)


아트 인 오리, 기장 대룡마을




"김광석씨 노래 좀 들을수 있을까요~?"


어느 아주머니께서 카페에서 '캐리커쳐를 그리고 있는 미대학생'에게 물어보신  말씀이다.

이 카페를 꾸민 예술가는 음악을 사랑하는 사람이였나보다.
카페내부에는 드럼, 일렉기타, 몇 장의LP판과 턴테이블까지 제법 구색이 갖춰져있는 모습이 정겹다.

하지만 아쉽게도 LP판의 음질로 김광석씨 노래를 들을 순 없었는데
턴테이블의 심지가 고장났으며, 그 부품을 구할 수 없어서 그렇다는 미대학생의 말을 들을 수 있었다.


.
.

김광석 다시부르기


턴테이블


드럼


유독 파랑새가 눈에 띈다...


커피를 내리고 계신 중년의 남자손님




"커피는 어떻게 마시면 되나요?"
"계산은 또 어떻게 하죠?"


무인카페인걸 알았지만 첫 방문에 얼빵하게 있던,
필자가 미대학생에게 물어본 내용이다.
그러자 미대학생은 뒤쪽에 보이는 커피머신의 사용법과
출입문 근처에 보이는 돈통에 먹은만큼 계산을 하고가면 된다고 알려준다.

참고로 미대학생은 이 카페와 아무런 관계이 없다고 했다.
그는(남자다) 주말마다 이 곳에서 방문객들의 캐리커쳐를 그려주는 
일종의 아르바이트를 하고 있다고 했고,
이곳 예술인 중 그 학생의 교수가 있다는 말도 들을 수 있었다. 
(아무런 관계가 없지는 않은거 같기도 하다...알쏭달쏭)
나중에 생각해보니 미대학생이 참 친절한것 같다란 생각이 들었는데,
필자가 앉아있는 30분이라는 잠깐 동안에도 몇 명이나 똑같은 질문을 그 학생에게 물었으며,
귀찮을 법도 한데 일일이 질문에 응답해 정말 친절히 대답해 주었다.
그리고 차를 마시고 있는 필자에게 다가와
필자의 카메라로 사진을 찍어주겠다고 먼저 제안해 주기도 했다.
(음~! 아주 바람직한 미대 학생이야!!)


제법 오래 내리신다...ㅎ


아트 인 오리의 커피잔은 제각각이다. 스따벅스의 잔으로 아메리카노 2잔 세팅완료!!




걸상을 보니 너무 반갑다.... 걸상이라는 이름이 더 어울리는 의자




아트 인 오리의 예술을 뷰파인더 속에 담아오다.


추억앨범.....


연필... (판매하는 물건이다)


두꺼비


포와 코르크마개


가수 인순이씨가 연상되는 인형


전투준비





오빠와 애기님 300일을 축하합니다 ^^


추억


오리를 닮았다.....


아트 인 오리에서 마신 아메리카노의 그 맛은 아직까지 잊혀지지 않는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





Comment +87

  • 이전 댓글 더보기
  • 하늘엔별 2011.07.19 16:15 신고

    무인 카페이면서 추억의 카페네요.
    추억이 방울방울~~~~

    수정/삭제 · 답글달기

    • "
      용작가 2011.07.19 17:44 신고

      정답입니다~
      저도 담에가면 어릴때 손오공 그리던 실력으로
      추억한장 그려놓고 와야겠어요 ㅎㅎㅎ
      저날 메모지가 딱 떨어져서...ㅋ

      수정/삭제 · 답글달기

  • 놀다가쿵해쪄 2011.07.19 17:34 신고

    분위기 좋고 좋고~느낌이 와요~ 와요~~~~ [송대관노래..ㅋ]

    잘 어울리는 한쌍입니다...ㅋㅋ

    수정/삭제 · 답글달기

  • 솜다리™ 2011.07.19 18:57 신고

    함 가본다 가본다 하면서 아직..ㅋㅋ

    진짜로 함 다녀와야할듯...

    넘 예쁜 곳이내요^^

    수정/삭제 · 답글달기

  • 36.5˚C 몽상가 2011.07.19 18:59 신고

    셀프인가봐요. 분위기 좋네요.

    수정/삭제 · 답글달기

  • 하늘을달려라 2011.07.19 20:33 신고

    와....이쁜카페군요....
    아직 무인카페 한번도 안가봤는데.....
    저렇게 생겼군요...ㅎㅎ;;

    근데 미대생은 누구일까요? ㅎㅎ
    관련이 있는분 같기는 하네요 ㅎㅎ

    수정/삭제 · 답글달기

    • "
      용작가 2011.07.19 20:40 신고

      ㅎㅎ 주말마다 와서 캐리커쳐 그려주는 알바를 하고,
      이곳 예술인 마을의 예술가 한분이 그 학생의 교수란 사실만 알아요 ㅋㅋㅋ

      수정/삭제 · 답글달기

  • akira 2011.07.19 20:57

    저는 왜 저길 못 찾았을가요?.. ㅋ 대룡마을 갔을때 무인카페 있다는걸 알았는데... 날도 덥고,, 혼자 뻘쭘하고 해서 그냥 지나쳤던거 같네요.. ㅋㅋ

    이거 d80으로 촬영하신건가요?....

    수정/삭제 · 답글달기

  • 꼬마낙타 2011.07.20 00:12 신고

    쉬어가기 좋은것 같네요 ^^
    오늘은 정말 어디로 뛰어 나가고 싶은 날씨였어요 ㅎ

    수정/삭제 · 답글달기

  • 썬도그 2011.07.20 00:53 신고

    한편의 에세이를 본 느낌입니다. 오리 닮은 솟대도 무인카페의 그 넉넉함도 감동받았습니다. 빈말 아니고 무인카페라는 말에 눈이 커졌습니다.
    서울에는 이런 곳이 없습니다. 서울에도 무인카페가 있다면 제가 아지트 삼아 무인카페 이야기를 매일은 아니더라도 한달에 한번정도는 들여주고 싶은데 그런곳이 없네요. 아무래도 서울은 현실적인 문제로 힘들겠죠.

    미대생도 김광석도 멋집니다. 아쉽게도 턴테이블이 안돌아가는게 아쉽네요. 그냥 스피커라도 있다면 스마트폰 오디오잭으로 즉석에서 신청곡 받아서 멜론에서 다운받아서 들려 주고 싶네요. 멋지고 멋집니다. 이번주에 속초 여행갑니다. 그 이야기를 저도 s2용님 처럼 멋지게 들려 주고 싶네요

    혹시 출판사에서 책 내자고 하는 연락 안오나요? 사진과 소개해주는 곳의 푸근함이 책으로 소개해도 될 정도입니다.

    수정/삭제 · 답글달기

    • "
      용작가 2011.07.20 13:35 신고

      ㅎㅎㅎ 장문의 댓글 감사합니다^^
      너무 좋은 말씀을 많이 해주셔서 몸둘바를 모르겠어요..
      속초여행기 기대하고 있겠습니다 ^0^

      수정/삭제 · 답글달기

  • pinksanho 2011.07.20 01:29 신고

    호오..무인카페는 아직 못가봤는데 ㅎㅎ분위기가 근처를 둘러봐도 좋을거같고 ~
    함가보고싶어지네요 ㅎㅎ 여자친구분이 염색을 하셨나봐요 ~ 또 이리보니 색달라보여욤 ㅎㅎ
    아니 진작했는데 제가 이제 알아본건가요 ㅠㅠ..........(제 기억용량이 좀....저질)

    수정/삭제 · 답글달기

  • SO,MI 2011.07.20 09:37

    너무 이쁘고 아름다운 카페여서 한참을 보다 갑니다,,
    어떻게 가야하는지 찾아보고 있는 나,,,
    뚜벅이라서 차 있는 친구 끄집고 가야할것같아요,,
    잘 보고 갑니다,,

    수정/삭제 · 답글달기

  • 지정거사 2011.07.20 10:51

    좋은 곳 올려줘서 고마워요 잘보고 갑니다

    수정/삭제 · 답글달기

  • tasha♡ 2011.07.20 10:58 신고

    미대학생 사진 좀 배워야할 듯. ㅎㅎㅎ

    좋은 곳이네요. 가까우면 가끔 갈텐데... ^^;;

    수정/삭제 · 답글달기

  • 악의축 2011.07.20 12:24 신고

    멋이 있는 카페. 대룡마을 언제쯤 갈지...예효..

    수정/삭제 · 답글달기

  • 억새 풀 2011.07.20 13:43

    제가 사는동네에서 얼마멀지 않은 곳에 이런곳이 있었네요...
    조만간 저녁나절 가족들과 한번들러봐야겠어요... 소소한 추억들이 되살아날듯
    예쁜공간 추천해줘서 고마워요~~~^^

    수정/삭제 · 답글달기

    • "
      용작가 2011.07.20 16:32 신고

      댓글까지 너무 감사합니다^^
      이렇게 사진찍어 올리면서 소통하는것 또한 제게는 큰 기쁨이니깐요^^
      즐거운 하루 되세요~

      수정/삭제 · 답글달기

  • 선배/마루토스 2011.07.20 16:01 신고

    와..정말 부럽습니다. 레알 진심으루다가..;;

    사진도 멋지시고 여친분도 아름다우시고 ..s2용님은 위너;;

    수정/삭제 · 답글달기

  • 쿠쿠양 2011.07.20 18:17 신고

    중간에 제 이름을 봤어요 ㅎㅎㅎ
    저랑 똑같은 이름의 분이 메모를 남겼네요 ㅎㅎㅎ

    수정/삭제 · 답글달기

  • 꿈꾸는 영혼 2011.07.20 18:17

    너무 잘 어울리는 커플입니다.^^
    행복한 사랑 만들어 가세요~~~

    수정/삭제 · 답글달기

  • 로렌씨 2011.07.20 20:03 신고

    오~~여기 맘에 드는데요^^ 기장쪽에 가면 꼭 찾아봐야겠습니다.

    수정/삭제 · 답글달기

  • 박카스 2011.07.20 21:12

    용님 잘 봤습니다.
    원래 이런글 잘 안남기는데 보기가 좋네요.
    여자친구랑 너무 잘어울리시는것 같기도 하구요... 부럽...ㅋㅋ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요

    수정/삭제 · 답글달기

  • 손병흥 2011.12.01 21:00

    [기장 대룡마을]


    詩人·손병흥


    전통과 문화예술이 조화를 이룬 곳으로 알려져 있는 시골마을
    옛날 옛적 큰 용이 우물 속에 살았다던 전설 깃든 용천샘에다
    부산 울산 경계지점에 위치한 150여명이 사는 명소 작은 마을


    마을입구 방앗간 앞에서 세 갈래로 나눠지는 토담 골목길 따라
    왼편에 위치한 골목길엔 ‘작업실 오리’라는 도자기 공방이 있고
    또 다른 골목길엔 독특한 대문 도자기로 만든 문패 정겨운 흙담
    가운데 골목길로 가면 특이한 모양 어우러진 조각품들 원두막이
    마을회관 건너편으로는 농업유물들이 전시되어진 대룡역사박물관


    행안부의 ‘살기 좋은 지역마을 만들기 사업’에 선정되어진 이후로
    1천여 평 규모의 창작촌에 다양한 계층의 젊은 작가들이 입주하여
    명성답게 곳곳에 스며진 평범함을 거부하는 기발함이 깃든 예술촌
    천천히 자연 접하며 한옥전시관의 사진 서예 볏짚공예품 감상하며
    한옥건물 복합회관의 전통한옥 생활체험도 즐길 수 있는 농촌마을

    수정/삭제 · 답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