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NGPHOTOS.COM

D5600 뷰파인더로 너머로 바라본 엉뚱이







최근 내 사진의 9할 이상은 엉뚱이의 모습을 담아낸 것이다.








하지만 쳇바퀴처럼 반복되는 일상 속에서 카메라를 드는
횟수 조차 줄어들고 있다는게 (내가 생각할때) 가장 큰 문제점인듯 하다.








개인적인 출사는 포기한다치더라도...
아빠로써 엉뚱이의 추억을 최대한 많이 남겨주겠다 다짐했었는데...
요즘은 너무 나태해진듯해서 (스스로에게 채찍질하는 개념으로)
엉뚱이의 최근 모습을 담아낸 사진을 정리해보았다.








몇 안되는 사진을 고르고보니
정작 엉뚱이가 가장 즐거워하는 표정은
카메라로 제대로 담아놓지 못했더라...








이번 기회를 들어 제대로 반성하는 시간을 가지며
조금더 열심히 카메라를 곁에 두고 셔터를 아끼지말기를 다짐해본다...





 D5600으로 엉뚱이를 담아보니 색감이 참 마음에 들었다. 이번 리뷰에 포스팅하는 사진도 밝기정도만 보정 했을 정도로 (개인적으론) 색감이 만족스러웠다. 특히 풍경과 어울어지는 인물 촬영을 했을때 생생하고 사실적인 색감으로 결과물을 뽑아낼 수 있어서 좋았다. D5600은 D810과 D750과 같은 화상처리엔진인 Expeed4를 사용한다. 비록 D5600의 포지션이 엔트리급이라 기계적인 성능은 부족할 수 있지만 뽑아내는 결과물에선 부족함을 느끼지 못했다.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2018. 엉뚱이 ⓒ 박경용

 

Photograph by PARK KYOUNGYONG
Copyright 2009-2018. PARK KYOUNGYONG All Rights Reserverd
Blog. http://YongPhotos.com

 

 

<“본 포스팅은 D5600 홍보를 목적으로 니콘이미징코리아로부터 제품 대여 및 
원고료를 지원 받았으며, 직접 사용한 후기를 바탕으로 작성되었습니다>

Comment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