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NGPHOTOS.COM

D5300과 함께 떠나는 나만의 출사지, 감천문화마을



 

 

 

D5300의 리뷰 중에 '나만의 출사지'를 소개해달라는 내용이 있었다.
나만의... 나만의... 나만의??? 잘알고 있고, 다녀온적이 있는 출사지는 있지만
온전히 나만의 출사지를 고른다는건 어려웠고, 그런게 있을리도 없었다. 


그래서 이왕이면 이야기거리가 많고, 다양한 풍경을 만날 수 있는 곳인
이곳을 소개해보면 좋겠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고, 모처럼 날씨가 좋은 날
D5300으로 감천문화마을의 다양한 풍경을 담아왔다.

 

 

 

작은 집들이 따닥따닥 모여있는 예쁜 마을

 

 

_ 감천문화마을


'한국의 마추픽추'라 불리는...  마치 작은 성냡갑을 쌓아놓은 것 같은
집들이 언덕을 따라 따닥따닥 붙어있는 마을, 집집마다 다른 색깔의
페인트로 칠해져 다양한 색감을 느낄 수 있는 곳이다.


마을이 관광지화 되면서 벽화나 예술작품 등의 아기자기한 볼거리는 물론이고,
카페나 전망대같은 휴게, 편의시설도 잘 갖춰져있다.


감천문화마을은 멀찍히 조망하는 것도 좋지만, 미로같은 골목을 누벼보는 것도 좋다.
골목을 오르락, 내리락 거리며 곳곳에서 마주치는 소소하고 반가운 풍경.
마을 전체에 사진의 소재가 넘쳐나는 매력적인 출사지라 할 수 있다.

 

 

 

감천문화마을을 찾은 월리를 찾아라!

 

.

.

.

.

 

 

정말 독특한 풍경이 그려지는듯 하다.

 

.

.

.

.

 

 

오전의 부드러운 햇살이 마을 전체로 퍼진다.

 

.

.

.

.

 

 

클로킹....!!
Never know I'm here.

 

.

.

.

.

 

 

골목을 걷다가 미모가 남다른 삼색냥이를 만났다.

 

.

.

.

.

 

 

순번을 기다리는 고양이 두마리와 서열이 높은 고양이 한마리!

 

.

.

.

.

 

 

고등어태비 고양이의 뒤를 졸졸 따라가보기도 한다.

 

.

.

.

.

 

 

낯선이의 방문이 어제, 오늘일이 아닌듯 마냥 반가워하던 강아지.

 

.

.

.

.

 

 

방문객이 많아지니 마을이 예쁘게 꾸며진다.

 

.

.

.

.

 

 

어린왕자와 사막여우는 여전히 내게 눈길조차 주지않고...;;

 

.

.

.

.

 

 

감천문화마을 요정들은 길잡이 역활을 톡톡히 해준다.

 

.

.

.

.

 

 

빨간다라이 화단에 벌써 꽃이?!! 푸훕!
누군가의 기발한 센스를 카메라에 담아본다.

 

.

.

.

.

 

 

골목길을 다시 내려갈지말지 나름 진지한 고민에도 빠져본다.

 

.

.

.

.

 

 

가끔은 이렇게 농땡이를 까고 있는 요정들도 만날 수 있다.

 

.

.

.

.

 

 

우렁각시가 발길을 재촉한다.

 

.

.

.

.

 

 

역시 이곳은 감천문화마을 주민들의 생활공간!!
방문할땐 꼭 예절을 지켜주세요!! ^^

 

.

.

.

.

 

 

예쁘게 찍어주세욧!

 

.

.

.

.

 

 

 

.

.

.

.

 

 


 

Comment +32

  • 부산 여행에 몇번 갔었지만 감천문화마을은 한 번도 가본 적이 없네요.
    이렇게 사진으로나마 볼 수 있어 참 좋습니다:)

    수정/삭제 · 답글달기

  • skypark박상순 2014.03.28 10:41 신고

    출사 다니시고, 리뷰 하시고, 정말 열정이 대단하세요.
    덕분에 유익한 정보와 멋진사진 감사히 봅니다.^^

    수정/삭제 · 답글달기

    • "
      용작가 2014.04.04 19:06 신고

      가끔 리뷰를 하다보면 리뷰와 사진의 주객이 전도되는 느낌이 있지만,
      그래도 부지런히 사진을 찍어야한다는 동기부여가 되니 좋은것 같아요.
      한번의 출사에 마음에드는 사진 한장만 남겨도 이득(?)이라는 생각으로 말이죠~ ^^

      수정/삭제 · 답글달기

  • 해우기 2014.03.28 12:10 신고

    언제부터인지..너무너무 유명해진 곳이지요...
    사진으로 너무 많이 만나 인근이라는 착각도 하게되는 곳....ㅎㅎ

    그래서 아직 안가봤어요..언제라도 갈줄 알고...ㅠㅠ

    역시 이곳은 이런 멋진사진으로 보면 항상 다녀오고 싶어지네요

    수정/삭제 · 답글달기

    • "
      용작가 2014.04.04 19:07 신고

      사진으로 보는것과 실제로 보는것의 차이는 있지만,
      다양한 상상력을 발휘할 수 있는 좋은 포인트인듯 해요.
      예전보다 인위적인 느낌이 많아져서 아쉽긴하지만요...

      수정/삭제 · 답글달기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03.28 15:10

    순번을 기다리는 두번째 냥이 ㅋㅋㅋㅋㅋ
    얼굴만 쪼금 보이는 게 넘 귀여워요 ㅋㅋㅋㅋㅋㅋ

    수정/삭제 · 답글달기

    • "
      용작가 2014.04.04 19:08 신고

      ㅎㅎㅎ 나름의 서열이 정해져있는듯 저렇게 줄을서서 대기하고 있더라고요.
      길냥이를 만나면 놀라지않게 하려고 얼마나 주의를 하게되는지.... 눈키스만 백만번은 하게 되요. ^^;;;

      수정/삭제 · 답글달기

  • *저녁노을* 2014.03.28 18:45 신고

    구경 잘 하고 갑니다.
    아직 못 가 봤는데...ㅎㅎ

    수정/삭제 · 답글달기

  • 산위의 풍경 2014.03.28 20:49 신고

    제가 갔을땐, 저 어린왕자 옆건물 공사중이던데, 공사 끝났나요?ㅎㅎ
    감천 문화마을 충격적인 공간이었는데,,,문화충격이요.ㅎㅎ
    사진 멋집니다. 용작가님.

    수정/삭제 · 답글달기

  • 이수명 2014.03.29 09:40

    오랜만에 올해초에 갔었는데 많이 바뀌었더군요. 좋습니다. 주말 잘 보내시길~

    수정/삭제 · 답글달기

    • "
      용작가 2014.04.04 19:10 신고

      네~ 갈수록 인위적으로 변하는게 아쉽긴하지만 말이에요.
      개인적으론 예전이 더 좋았던것 같아요. ㅎㅎㅎ ^^

      수정/삭제 · 답글달기

  • 철없는남자 2014.03.29 13:31 신고

    대구 아래로는 내려가보질 못했는데 사진으로 보니 좋습니다.
    통영에도 비슷한 컨셉의 마을이 있어서 작년 추석 때 갔었는데..
    사람이 너무 많아 혼잡하고 거주민들께서 많이 불편해하시는 눈치였습니다.

    저 곳도 한번쯤 가보고 싶은데, 그곳의 거주민들께 실례가 될까 망설여지네요.
    사실은 멀고 귀찮음이 더 크지만..^^;; ㅎㅎ

    수정/삭제 · 답글달기

    • "
      용작가 2014.04.04 19:11 신고

      동피랑마을 말씀이시군요. 저도 비슷한 생각을 했었어요.
      항상 이런 곳을 찾을땐 주민들을 배려하면서 돌아다녀야겠지요~ ^^

      수정/삭제 · 답글달기

  • 큐빅스™ 2014.03.30 05:06 신고

    골목골목 이쁜 곳이네요.
    삼색이와 강아지도 정겹습니다.^^

    수정/삭제 · 답글달기

  • 라오니스 2014.03.30 08:31 신고

    용작가님 덕분에 감천문화마을이 더욱 예뻐보입니다..
    직접 가보고 싶은 충동이 마구 일어나는군요 .. ^^

    수정/삭제 · 답글달기

  • 2014.03.30 10:48

    비밀댓글입니다

    수정/삭제 · 답글달기

  • 신기한별 2014.03.30 11:12 신고

    부산 사진촬영 장소로 유명한 곳이죠 시간나면 꼭 한번 가보고 싶어요

    수정/삭제 · 답글달기

  • 루비™ 2014.03.30 16:56 신고

    간다 간다 하면서 아직도 못 가봤네요...
    이번 봄에는 나들이 꼭 한번 하고 싶어요.
    삼색 고양이 눈빛이 아주 좋아요~

    수정/삭제 · 답글달기

  • 악랄가츠 2014.03.31 08:04 신고

    한국판 산토리니 같아요! ㅋㅋㅋ

    수정/삭제 · 답글달기

  • coinlover 2014.03.31 20:12 신고

    오랜만에 보는 감천문화마을의 모습입니다. 사실 태극도마을이라는 이름이 더 익숙하지만요 ㅋ

    수정/삭제 · 답글달기

  • 사진찍는선생님 2014.04.03 14:51

    저도 최근에 감천마을에 또 다녀 왔습니다.
    게으름에 아직 업로드는 하지 않았지만 ㅋ
    관광지화 되고 나니, 뭐랄까... 저도 더 좋은 느낌이 들었어요.
    동네 어르신들도 카메라 들고 다니는 사람들을 낯설게 보지 않고 웃으며 바라보는 시선이 느껴지고요. ^^

    수정/삭제 · 답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