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아사이맥주·美 버드와이저등 기원국과 원산지 달라 '맛·품질'에도 문제


국내 소비자들은 국내에서 판매되는 일부 외국브랜드 맥주가 국내산이거나 제3국에서 생산된 사실을 절반 이상이 모르는
것으로 조사됐다.

12일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지난 2월 수입맥주를 즐겨 마시는 소비자 3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과반수 이상(56.3%)은 일부 외국브랜드 맥주가 국내산이거나 제3국산인 점을 알지 못한다고 답했다.

이들은 또 브랜드 기원국과 원산지가 다른 맥주의 문제점으로 ‘맛·품질이 다를 수 있다’(59.3%)는 것을 우선적으로 꼽았고 이어 ‘가격이 비싸다’(40.0%), ‘식별하기 어려운 원산지 표시방법’(37.7%) 등의 순으로 응답했다.

실제 소비자원이 시판중인 맥주 77개의 원산지를 조사한 결과 5개 제품의 원산지와 브랜드 기원국이 일치하지 않았다. 이 가운데 버드와이저(브랜드 기원국 : 미국)’호가든(브랜드 기원국 : 벨기에)’국내에서 생산되고 있었으며 칼스버그(덴마크)’, ‘아사히 수퍼드라이(일본)‘, ’기린이치방(일본)’ 등은 중국에서 생산돼 수입 · 판매되고 있었다.

이들 5개 제품은 주된 원료도 맥주의 원산지에 따라 달랐다. 국내에서 생산되는 '버드와이저'와 '호가든'은 물, 맥아, 맥주보리 등을 국산으로 사용했으며, 중국에서 생산된 '칼스버그', '아사히 수퍼드라이', '기린이치방'의 경우도 일부 원료가 브랜드 기원국의 제품과 달랐다.

이들은 또 제품의 표시사항이나 광고에서 원산지를 식별하기 어렵게 하거나 아예 생략한 경우도 있었고, 브랜드 기원국만 강조함으로써 소비자의 선택에 혼란을 주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소비자원 관계자는 "소비자들이 원산지를 잘 식별할 수 있게 주상표에 원산지 표시를 한글로 기재하도록 의무화하는 방안을 관련 기관에 건의할 예정"이라며 "또 외국 브랜드를 사용해 국내에서 맥주를 생산 판매하는 사업자에게는 자율적으로 원산지를 정확하게 표시·광고 하도록 요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버드와이저는 알고 있었는데, 아사히도 일본에서 제조되는 맥주가 아니라 중국산이였다니.... 그렇게 치면 너무 비싼게 팔아먹는건 아닌지..-_-;;; 씁쓸한 기분이다...
 
재료에 따라 맛이 달라지는 것은 당연한 것인데....맛도 다른 브렌드 값의 맥주를 마셨다니.....

그나마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하이네켄은 없어서 다행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용작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