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NGPHOTOS.COM

삼척 갈남마을에서 맞이한 결혼기념일 아침







여유로운 여행을 위해 금요일 밤에 출발해서 

오전까지만 대관령에 도착할 수 있도록 일정을 잡았어요. 

야간이라 차량이 거의 없어 확실히 운전은 편하더군요.



망양휴게소에서 들려 두시간 정도 쪽잠을 자고,

여기서 일출을 볼까하다가 너무 빨리 눈이떠졌고, 몸도 개운해서

목적지에서 조금 더 가까운 삼척으로 다시 이동했습니다. 






  삼척 갈남마을 전망대에서

 




그렇게 삼척 갈남마을 전망대에 도착했고, 

촬영구도를 계산하려고 일출각 어플을 열어보는 순간 절망을... ㄷㄷ

해뜨는 포인트가 바다가 아닌 숲 뒤로 확인되더군요....

다른 포인트로 이동할 시간도 되지 않았고, 

'일출보다는 여명이지.'라며 스스로 위안을 해야했어요.



겨울 어촌마을의 아침은 확실히 평화롭더군요. 

해뜰때마다 미처날뛰는 갈매기들의 날개짓과 

이른 아침 조업을 나갔다오는 작은 어선만 아니었다면 

걍~ 시간이 멈추었다고 생각이 들 정도였어요.









해뜨는걸 보는건 이미 틀려버렸고, 

숲 위로 해올라오면 한 컷 찍고 움직이자는 생각에 

포구를 바라보며 홀로...[각주:1] 하염없이 기다렸는데...

결국 아내가 왜 안가냐며 폭발을 해버리더군요. ㅎㅎ

(여명에서 해 올라오는데까지 한시간도 넘게 기다렸거든요. 하핫;;)



암튼 아내의 잔소리와 함께 시작된, 

평화롭고 상콤한 결혼기념일 아침이었어요.






.

.

.




.

.

.




.

.

.




 

 

 

 

2016. 12.  삼척 갈남마을 전망대 ⓒ 박경용

 

Photograph by PARK KYOUNGYONG
Copyright 2009-2016. PARK KYOUNGYONG All Rights Reserverd
Blog. http://YongPhotos.com

 

 



  1. 아내와 엉뚱이는 춥다고 차에서 대기 [본문으로]
신고

Comment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