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IKON D600 | 1/50sec | F/4.0 | 200.0mm | ISO-100담양 메타세콰이어길의 초가을 아침 풍경

 

.

.

.

.


2013년 10월 27일

 

 

결론부터 말하자면 시기를 못맞춘 여행이었다.
그래도 가족과 함께 웃으며 휴일의 여유를 즐길 수 있었으니 그걸로 충분했다!!
사진쟁이가 사진 욕심을 버렸다하면 분명히 거짓말이겠지만... 정말 충분한 여행이었다.
상상했던 그림은 아니지만 소소한 풍경을 담은 사진중에 제법 마음에 드는 사진도 있으니...

 

 


전날 광안리에서 불꽃축제를 즐기고, 새벽 다섯시 쯤 출발해 쉬지않고 담양으로 달렸다.
새벽녘 안개 가득한 우포 근처를 지나고 고속도로 위에서 일출을 맞이한뒤,
아침의 차가운 공기가 가득한 메타세콰이아 가로수길에 도착했다. 
하지만 메타세콰이어 길의 낭만을 온전히 느끼기엔 날씨가 너무추웠고, 배도 너무 고팠다.
더구나 나뭇잎이 붉게 물들기 시작했을꺼라 상상했는데, 아직는 초록이 가득한 풍경이었다.
(아마 지금쯤이면 사진으로 담고 싶었던 풍경의 메타세콰이아 가로수길로 변해있을 것이다.)

 

 

눈앞에 풍경에 실망한 탓인지 날씨 탓인지는 모르겠지만,
카메라를 쥐고있던 손끝이 아릴만큼 춥게 느껴졌다.
복장은 늦가을인데 메타세콰이아길의 풍경은 마치 여름날 같았다.

 


추위에 떨며 인증샷 몇 컷 남기고 아침 식사를 하기 위해 뚝방 국수거리로 이동했다.
담양은 도로변의 가로수로도 메타세콰이아가 많이 심어져 있었는데
도로가 막히지 않는다면 멋진 드라이브 코스라는 생각이 들었다.
국수를 맛보기로 선택한 식당 오픈 시간이 생각보다 늦어서 그 주변을 걸어봤는데,
덕분에 시골의 '오일장' 풍경도 보고 귀여운 고양이, 강아지들도 볼 수 있었다. (계속...)

 

 

 

.

.

.

.

 

 

NIKON D600 | 1/320sec | F/4.5 | 85.0mm | ISO-400메타세콰이와 가로수가 심어진 담양의 도로

 

.

.

.

.

 

 

NIKON D600 | 1/320sec | F/4.5 | 85.0mm | ISO-400메타세콰이와 가로수가 심어진 담양의 도로

 

.

.

.

.

 

NIKON D600 | 1/1000sec | F/2.8 | 70.0mm | ISO-200아침 햇살이 숲으로 쏟아진다.

 

.

.

.

.

 

NIKON D600 | 1/800sec | F/4.0 | 200.0mm | ISO-100친구랑 걸어도 좋은 메타세콰이아 가로수길

 

.

.

.

.

 

NIKON D600 | 1/500sec | F/4.0 | 86.0mm | ISO-200메타세콰이아 가로수길에서 가족과 도란도란

 

.

.

.

.

 

NIKON D600 | 1/250sec | F/4.0 | 135.0mm | ISO-100어이 용작가~

 

.

.

.

.

 

NIKON D600 | 1/400sec | F/4.0 | 160.0mm | ISO-200예쁜 부부

 

.

.

.

.

 

NIKON D600 | 1/1000sec | F/4.0 | 200.0mm | ISO-200춥다 추워~ 주차장으로 돌아(? 뛰어)가는 아내의 뒷모습

 

.

.

.

.

 

 

 



Posted by 용작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