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IKON D7000 | 10sec | F/13.0 | 20.0mm | ISO-100

 

 


파도와 함께 부산의 야경을 담고 싶어 해지는 시간에 맞춰 이기대 섭자리를 찾았다.


섭자리는 오륙도 공원에서 이기대까지 이어지는 갈맷길의 끝부분에 있는 곳인데,
근처에 주차를 하고 10m정도만 내려가면 해안가에 도착할 수 있다.
갯바위를 감싸는 파도를 벗삼아 병풍처럼 이어지는 광안대교와 마린시티의 화려한 불빛을
담을 수 있는 명소이기 때문에 많은 사진가들이 찾아온다.

 

 

굳이 사진촬영이 아니더라도 주차장(?)에서 부산의 멋진 야경을 바라보며
따뜻한 커피한잔의 데이트를 즐겨보는것도 근사 할 것이다.

 

 

 

정말 오랜만에 찾았기에 좋은 사진을 담고 싶었지만,
부족한 실력과 좋지못한 날씨 때문에 인증샷 수준의 사진을 담을 수 밖에 없었다.
그나마 마음에 드는 사진은 단 두장, 포스팅이 심심해 예전에 이곳에서 담았던 사진도 함께 올려본다.
(사진들이 죄다 좋지못하다는건 함정... ㄷㄷㄷㄷ)

 

 

NIKON D7000 | 1/80sec | F/11.0 | 35.0mm | ISO-100한 여름날 섭자리에서 바라본 풍경

 

 

 

 

NIKON D40 | 1/1250sec | F/4.5 | 70.0mm | ISO-200봉지 속에 든건 뭘까?

 

 

 

 

NIKON D40 | 8sec | F/16.0 | 38.0mm | ISO-200섭자리의 푸른밤 (처음 섭자리에서 찍었던 사진)

 

 

 

 

NIKON D7000 | 1/8sec | F/11.0 | 85.0mm | ISO-100거친 파도

 

 

 

 

NIKON D7000 | 1/50sec | F/2.5 | 85.0mm | ISO-100노을에 반짝이는 마린시티

 

 

 

 

NIKON D7000 | 25sec | F/11.0 | 85.0mm | ISO-100광안대교와 광안리 해수욕장의 밤

 

 

 

 

NIKON D7000 | 10sec | F/13.0 | 20.0mm | ISO-100파도와 부산야경_1

 

 

 

 

NIKON D7000 | 10sec | F/8.0 | 19.0mm | ISO-100파도와 부산야경_2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용작가